해금 소곡집

Heageum Pieces

1st

 //

Haegeum player, Kang Ji-eun released her first album [Haegeum pieces]. Haeguem is a Korean traditional string instrument. Her music contains the unique sound of Haegeum which is simple but soft and gentle.

"어떤 개념과 이념을 떠나 아름다운 해금의 노래"


해금 연주자 강지은의 첫 번째 앨범 [해금 소곡집]은 지극히 해금다운 음색으로 현재에 관한 정서를 노래한다.
해금이란 악기는 그렇다. 작고 예민하고 날카롭고 원시적이고 단순하며 거칠고 흔들리며 불안정하고 희극적이자 비극적이다. 그렇기에 누가 어떻게 다루느냐에 따라 천차만별인 소리를 낸다. 그럼 강지은의 해금은 어떠한가. 강지은이 연주하는 해금은 가냘프면서도 꼿꼿하고, 투명하기에 한없이 깊고 절박한 생명력을 지녔으며, 요소요소의 불안을 특유의 따스함과 부드러움으로 감쌀 줄 안다. 
해금 소곡집은 그런 해금과 그녀의 매력을 고스란히 담아 지금의 언어로 만들어진 음반이다. 어어부 프로젝트의 장영규 프로듀서의 진두지휘 하에 영화, 연극, 무용음악 작곡가인 장영규, 김선, 주준영과 각 분야에서 왕성하게 활동 중인 연주자들이 참여하여 기존의 창작국악곡과는 차원이 다른 음악으로 완성되었다. 
총 6곡이 수록되어있으며 피아노, 첼로, 비브라폰, 가야금, 장구 등의 악기가 해금과 함께 서로 기대어 어우러진 어쿠스틱한 사운드는 충분한 공간감을 형성하며 해금을 위한 노래가 되었다. 음정, 리듬, 편성 등 소재의 절제는 응축되었던 감정의 증폭으로 이어진다. 
해금 소곡집은 무엇을 말하고 싶은 것인가?
해금 소곡집 안에는 다양한 감정과 상황이 존재한다. 하지만 이를 설명하고자 억지를 부리지 않는다. 과장된 화려함, 불필요한 정보, 무분별한 기교를 배제하였다. 어떠한 의도를 전달하지 않음으로써 무엇에 대한 강요가 없다. 결국, 모든 것은 가능성이며, 단순함으로 모든 것을 아름답게 품어낸다. 이 음악은 그저 그대로를 듣고 상상하면 된다. 볼 수 없는 환상을 들을 수 있을 것이다. 

 

[Listen here]

Youtube - https://youtu.be/IjlbYaxt9z8
iTunes - https://itunes.apple.com/us/album/haegeum-sogogjib-ep/id666189078

Melon - http://www.melon.com/album/detail.htm?albumId=2189221
Naver Music - http://music.naver.com/album/index.nhn?albumId=382773
Daum Music - http://music.daum.net/album/main?album_id=705570
Mnet - http://www.mnet.com/album/album.asp?albumid=294130
Bugs - http://music.bugs.co.kr/album/373440

바람은 고개를 넘고-영남소리기행

The Wind Crossing A Pass

2nd

 //

Kang Ji-Eun’s second album [The Wind Crossing A Pass] is a collection of music describing life of Yeongnam region. It contains sceneries that she saw while walking on the unfamiliar street in Yeongnam.
 

'강지은' 해금 2 [바람은 고개를 넘고] 嶺南소리紀行

조령, 즉 문경새재의 남쪽을 영남이라고 했다. '강지은' 의 두 번째 해금 음반 [바람은 고개를 넘고] 는 영남 지역의 삶이 녹아있는 음악을 모았다. 작디작은 한반도 안에도 다양하고 독특한 언어와 문화가 있어왔다. 영남 지역 역시 음악적으로 독특하고 또 다양하다. [바람은 고개를 넘고] 의 출발점은 그 독특함에 대한 호기심과 그 음악들의 과거, 현재, 미래에 대한 상상에서 비롯하였다.

[바람은 고개를 넘고] 에는 "먼지의 노래", "바람은 고개를 넘고", "흐튼, 허튼", "바다를 쓸어 바람" 은 이렇게 네 부분, 총 14트랙이 수록되어있다. 각 곡에 담긴 내용은 다음과 같다. "먼지의 노래" 는 토박이들의 몇 노래들을, 때론 악기만으로 때론 노래를 따라 간결한 이미지로 그린 것이다. "바람은 고개를 넘고" 는 이말량이 전승한 양금 풍류에 해금을 더하였다. "흐튼, 허튼" 은 '박대성' 의 아쟁산조를 해금으로 연주하였다. 마지막으로 "바다를 쓸어, 바람은" 은 남해안 별신굿의 몇 장면들을 한 폭의 이미지로 압축했다.

[바람은 고개를 넘고] 속의 민요, 풍류, 산조, 굿의 아기자기한 배치는 낯선 길을 걸으며 마주치는 풍경과 들른 집들, 마주 앉아본 사람의 기억처럼 긴장되면서도 여유롭고 친밀한 느낌을 자아낸다. '안이호', '김솔미', '최재근', '홍예진' 이 연주자로 함께하였고, 음악동인고물의 음악감독 '이태원' 이 프로듀싱에 참여했다.

 

[Listen here]
Melon - http://bit.ly/1D930gC
Naver Music - http://bit.ly/1aV3H40
Daum Music - http://bit.ly/1NFKlkA
Mnet - http://bit.ly/1OcniZV
Bugs - http://bit.ly/1DG1eoZ

Youtube - https://youtu.be/W462au1tEjk

Copyright ⓒ KANG Ji-eun All Rights Reserved